盧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靑에 머무는 文대통령…“가슴에 간직” > 동아일보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공지사항
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

회원로그인

접속자집계

오늘
1
어제
1
최대
716
전체
2,766

오늘 본 상품

없음


동아일보

동아일보

정 치 | 盧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靑에 머무는 文대통령…“가슴에 간직”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작성일20-05-23 09:00 조회0회 댓글0건

본문

문재인 대통령은 고(故)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인 23일 청와대에 머문다.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되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. 문 대통령은 이날 특별한 메시지도 내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.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참석한 이후 추도식을 찾지 않고 있다. 문 대통령은 당시 추도사에서 “저는 앞으로 임기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.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”이라며 “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.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”고 밝힌 바 있다. 문 대통령은 “그때 다시 한 번, 당신이 했던 그 말, ‘야, 기분 좋다!’ 이렇게 환한 웃음으로 반겨주십시오”라고도 했다. 문 대통령의 이같은 선언은 취임 이후 “국민 모두의 대통령이..

공지사항
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

그누보드5
Copyright © ilpamanpa.net. All rights reserved.